서울독립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의 역사
국내 유일 경쟁독립영화제의 태동

‘서울독립영화제’는 한 해 동안의 한국독립영화를 결산하는
국내 유일의 독립영화 경쟁영화제로서, 주제, 형식, 길이에 구분
없이 공모하여 우수작을 시상한다. 1975년 한국청소년영화제의
전통을 계승한 영화제는 금관단편영화제와 한국독립단편영화제
등을 거쳐 1999년부터 오늘날과 같은 경쟁영화제로서의 틀을
갖추게 되었으며, 2001년부터 (사)한국독립영화협회와
영화진흥위원회가 공동 주최하고 있다.

서울독립영화제의 역사
기간 명칭 주최 내용
1975-1988 한국청소년영화제 영화진흥공사
한국방송공사
- 영화진흥공사 시사실에서 열린 단 하루의 영화제
- 상영보다는 작품 시상과 함께 젊은 영화인들을 독려하던 행사
1989-1993 금관상영화제
(청소년부문)
영화진흥공사 - 문화, 홍보영화 및 청소년 영화의 제작을 활성화하고 우수인재를 발굴한다는 취지
- 금관상영화제에 편입되어 한국청소년영화제의 명맥을 이어감
- 청소년들의 건전한 생활모습을 영상화한 작품 우대
1994-1995 금관단편영화제 영화진흥공사 - 금관상영화제로부터 독립
1996-1997 금관청소년단편영화제 영화진흥공사 - 상금 대폭 증가 (1천만원에서 2천만원)
1998 한국청소년단편영화제 영화진흥공사 - 명칭의 재변경
1999-2001 한국독립단편영화제 영화진흥위원회 - 영화진흥위원회 출범
- 한국독립영화협회 창립과 함께 효과적인 영화제 진행을 위한 집행위원회 구성
- 본격적인 경쟁 영화제로 변모
- 2001년부터 한국독립영화협회 공동주체자로 참여
- 출품자 나이제한 폐지
2002-현재 서울독립영화제 영화진흥위원회
(사)한국독립영화협회
-국내유일의 경쟁 독립영화제 입지 구축
서울독립영화제 슬로건

영화제의 슬로건은 그 해 영화제의 지향점과 추구하는 이상을 담고 있다.
매해 독립영화에 대한 진지한 고민과 함께 당대의 시대정신을 끌어안을 수 있는 슬로건을 제시하고 이에 맞는 영화제의 내용을 만들어가고자 노력하고 있다.

1999년
한국영화의 새로운 도전
2000년
한국영화의 새로운 도전
2001년
영화! 넌 이제 죽었다
2002년
충돌,
2003년
거침없는
2004년
Never Mind
2005년
일취월장 (日就月將)
2006년
파고들다
2007년
다른 영화는 가능하다
2008년
상상의 휘모리
2009년
치고 달리기 Hit&Run
2010년
毒한 영화, 맛 좀 볼래
2011년
무한알티; 내 멋대로 해라
2012년
Light My Fire
2013년
Why Not?
2014년
독립본색
2015년
독립사이다
2016년
럭키드로우(Lucky Draw)